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이제는 꽃이 좋네요.

Posted 2015.04.16 01:27

얼마전 지인에게 '이제는 꽃이 좋다'하니

나이가 들어 가는거 아니냐고..

그럴수도 있을것같아요;;


어릴때는 꽃을 봐도
그냥 꽃이 피나보다 했는데..

이젠 꽃을 보면 좋네요.


4월의 어느날 

카메라에 남겨진

우리집 비좁은 베란다 풍경 몇 장..


수국옆엔

작년에 씨앗으로 심었던

라벤더인데 추운겨울도 지나 아주 빽빽하고 건강하게 잘 자라고 있답니다. 기특


좁아서 전체샷을 찍을수가 없다는

반쪽짜리 창문이라서 바닥에 화분을 놓으면 햇빛을 보기 어려워 창틀에 주렁주렁

해서 무거운 도자기 화분도 아닌

페트병, 깡통들..



보시다시피 쌀포대 잘라서

꿰메고 글루건으로 대충 붙여서

파우치 모양으로 만들어

망가진 밀대 걸레봉에 끼워 걸어두었어요..ㅋㅋㅋ

플라스틱 포트에서는 씨로 심은 대파들이 쪽파처럼 가냘프게 자라고 있는데

그래도 벌써 여러번 잘라서 먹었죠

.

그옆에는 오레가노 삽목해본것


아랫줄 주렁주렁 달린것들은..

루콜라,양상추,상추,방울토마토,바질 그리고 달콤한 꽃을 피운 헬리오트로프..랍니다





깡통에 심은 양상추와

우리집 귀염둥이 수국

그리고 라벤더



보라색 꽃에 꽂혀서

책상 옆 창가에 캄파눌라도 같이 살게 되었네요~


'Living > Garden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민달팽이의 습격  (0) 2015.05.08
화분만들기와 분갈이  (0) 2015.05.02
이제는 꽃이 좋네요.  (0) 2015.04.16
커피나무와 천사의 눈물  (0) 2014.08.15
페퍼민트 라벤더 커피 오레가노 - 관찰일기  (0) 2014.05.12
커피 '농사' 시작 그리고..  (0) 2014.04.20
Write your message and submit
« PREV : 1 : 2 : 3 : 4 : 5 : 6 : 7 : 8 : 9 : ··· : 211 : NEXT »